뉴스

[뉴스딱] "맞은 적 없다" 속이고 화이자 4번 접종…이 남성은 왜?

[뉴스딱] "맞은 적 없다" 속이고 화이자 4번 접종…이 남성은 왜?

SBS 뉴스

작성 2021.10.27 08:20 수정 2021.10.27 15: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고현준 시사평론가>

국내에서 한 40대 남성이 백신 접종증명서를 받기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4번이나 접종한 사실이 알려졌습니다.

올해 초 사업차 미국에 머물렀던 40대 남성 A 씨는 국내로 들어올 때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게 2주 동안 격리 의무를 면제해준다는 이야기를 듣고 미국에서 지난 4월과 5월 두 차례에 걸쳐 화이자 백신을 맞았습니다.

한국으로 돌아온 A 씨는 11월 다시 태국 출장이 잡혔고 국내에서 주는 접종증명서가 필요하게 됐는데요.

하지만 미국에서 받은 접종 카드로는 접종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없었고, 어쩔 수 없이 지난달과 이달 다시 화이자 백신을 두 차례 맞았다고 합니다.

이를 위해 접종 시 보건당국에 제출하는 서류에 백신을 접종받은 적이 없다고 허위로 기록했다고 하는데요.

백신을 모두 4차례나 맞은 것인데, 다행히 부작용은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질병청 관계자는 '코로나 백신을 4번 접종한 사람 이야기는 처음 들어본다'라고 이야기를 했는데, 이 접종증명서를 발급하는 데 있어서 시기에 따라서 약간씩의 차이가 있는데요.

지금은 이제 해외에서 백신 접종을 했다 하더라도 백신 접종증명서 발급받을 수 있는 상황이라서 과거에 있었던 사례를 이번에 한번 다시 한번 복기하게 됩니다.

<앵커>

네, 그렇죠. 이게 시점이 참 공교로웠던 것 같아요. 해외에서 백신 맞으신 분들이 국내에서 접종증명이 안 된다 그래서 되게 불만이 많았잖아요. 최근에 정부가 개선을 내놔서, 백신 접종확인서, 신분증 가지고 보건소에 가면 확인이 되잖아요?

<고현준 시사평론가>

그렇습니다. 해당 서류를 구비해서 가면 발급이 가능합니다.

<앵커>

그렇습니다. 해외에서 맞으신 분들도 관련 기관에 문의를 충실히 해보시면 백신을 여러 차례 맞는, 이런 일은 피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을 해보네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