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총력전' 두산, 키움 꺾고 4위 수성…정수빈 결승포

'총력전' 두산, 키움 꺾고 4위 수성…정수빈 결승포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0.27 0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두산이 외국인 선발 투수의 잇단 이탈을 딛고 총력전을 펼치며 4위를 수성했습니다. 정수빈이 결승 홈런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팔꿈치 부상을 입고 시즌을 마감한 로켓에 이어 지난 등판에서 역대 최다 탈삼진 기록을 세운 에이스 미란다마저 어깨 부상으로 이탈하며 시즌 막판 두산은 외국인 선발투수 두 명을 모두 잃게 됐습니다.

위기에서 두산 김태형 감독의 선택은 총력전이었습니다.

5회 2아웃까지 1실점으로 호투한 '토종 에이스' 최원준을 마운드에서 일찍 내리며 불펜을 조기 가동시키는 승부수를 던졌고, 4명의 투수가 남은 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 승기를 잡았습니다.

정수빈의 결승 투런포에 힘입어 키움을 7대 2로 누른 두산은 반 게임 차 4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

SSG는 집중력을 앞세워 5강 경쟁에서 한발 앞서갔습니다.

두 점 뒤진 6회 한유섬의 땅볼 타점과 김찬형의 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최지훈의 2타점 3루타와 추신수의 솔로포까지 터지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NC의 추격을 뿌리치고 7대 5 승리를 거둔 5위 SSG는 6위 키움과 격차를 1게임 반 차로 벌렸습니다.

---

3위 LG는 6이닝 무실점 피칭으로 데뷔 첫 승을 신고한 임준형의 호투와 결승타 포함 3안타 2타점을 올린 채은성의 활약에 힘입어 한화를 4대 0으로 꺾고 최근 7경기 4무 3패의 부진에서 탈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