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문 정부 일원"…대통령 인증받고 '원팀' 잰걸음

이재명 "문 정부 일원"…대통령 인증받고 '원팀' 잰걸음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0.27 08:00 수정 2021.10.27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어제(26일) 집권 여당 대선 후보로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야당 후보와의 대전을 앞두고 민주당 지지층을 하나로 묶는 이른바 '원팀 만들기'에 잰걸음을 보이고 있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선출 16일 만에 '민주당 1호 당원'으로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50분간 이어진 차담, 공개 발언의 화두는 '원팀 만들기'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경쟁 때문에 생긴 상처를 또 서로 좀 아우르고 다시 하나가 되는 게 중요한데, 일요일 날 이낙연 전 대표님하고 회동 아주 좋았다고.]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앞으로도 우리 문재인 정부 성공, 역사적인 정부로 남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어진 비공개 회동에서는 이 후보가 "5년 전 대선 경선 때 문 대통령에게 모질게 했던 걸 사과한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이제 1위 후보가 되니까 그 심정 아시겠죠"라고 화답했다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전했습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민주당 내 비주류였던 이 후보가 정통성 논란을 해소했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 후보는 청와대 경내에 전두환 씨가 심은 백송을 가리켜 이런 말도 했는데,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백송도 아주 특이하게 생겼는데, 심은 사람이 좀 특이한 분이시더군요.]

'전두환 옹호' 논란에 휩싸인 윤석열 국민의힘 경선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입니다.

중앙선관위에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이 후보는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에 이어 어제는 정세균 전 총리, 오늘은 추미애 전 장관 등 경선 경쟁자들을 잇달아 만나며 '원팀' 만들기에 주력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