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파주 통일동산 장지 검토…"과오 용서 바라"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파주 통일동산 장지 검토…"과오 용서 바라"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0.27 04: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파주 통일동산 장지 검토…"과오 용서 바라"
어제(26일)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로, 국립현충원 대신 경기도 파주시가 거론되고 있습니다.

노 전 대통령 유족 측은 어제 성명을 통해 유언을 공개하면서, 고인의 생전 뜻을 받들어 장지를 통일동산이 있는 파주에 모시는 것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유언에는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앞서 노 전 대통령 측은 지난 6월 파주시를 방문해, 장지로 파주시 탄현면 통일동산 인근을 사용하게 해 달라는 의견을 전달했습니다.

통일동산은 노태우 정부 때인 1989년 9월, '한민족공동체통일방안'과 맞물려 자유로·헤이리 예술마을과 함께 조성이 추진된 곳입니다.

또 파주시는 교하동을 본관으로 하는 교하 노씨의 선산이 있고, 노 전 대통령이 사단장을 역임한 육군 9사단 관할 지역기도 합니다.

하지만, 당시 파주시는 노 전 대통령 측의 요구에 대해 "통일동산은 관광특구지역으로 법적으로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그러나 유족 측이 장지를 파주 통일동산으로 모시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밝히면서, 파주시가 다시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파주시도 "정부와 파주시민 뜻을 확인한 뒤 검토하겠다"는 전향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형법상 내란죄 등의 혐의로 퇴임 뒤 실형을 선고받은 노 전 대통령은 현행 국립묘지법에 따라 현충원 안장이 어려운 상황입니다.

어제 노 전 대통령 유족은 성명을 통해,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는 고인 유언을 공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