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하필 낮에? 이해 안 된다"…보상 기준 '아직'

"왜 하필 낮에? 이해 안 된다"…보상 기준 '아직'

한상우 기자

작성 2021.10.27 01:55 수정 2021.10.27 0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제(25일) 낮, 전국에서 한 시간 넘게 벌어진 통신 장애에 대해 KT가 공식 사과하고, 피해보상을 약속했습니다. KT가 밝힌 사고원인에 대해서는 발생 과정도, 또 해명도 석연치 않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1시간 넘게 KT 인터넷망이 멈추면서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음식점 자영업자 : 첫 손님 왔다 갔는데, 그분 결제 안 됐거든요.]

[배달 기사 : 아무것도 안 되는 거에요. 주문도, 접속도 안 되고, 항의도 많이 들어왔어요. 고객님들한테….]

이에 대해 KT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3시간 이상의 장애에만 보상 의무를 진다고 명시한 KT 약관에 구애받지 않고 보상하겠다는 뜻으로 읽힙니다.

하지만 온라인주식거래 등 각종 서비스 오류와 수업 피해, 시험 연기 등의 경우 명시적 기준조차 없어 피해 보상 범위와 액수를 놓고 논란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T는 사고 원인이 최신 설비 교체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 때문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설비 교체 작업은 이용자가 적은 심야에 하고 테스트 과정도 여러 번 거쳐야 한다는 기본조차 지키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그런 중요한 설정 정보 변경 같은 건 사람들이 인터넷을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에는 잘 안 해요.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그런데 이건 주중에 그것도 한낮에 했거든요.]

백업 시스템이 가동되지 않은 이유도 점검해야 합니다.

정부는 사고 발생 경위 등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