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하필 낮에? 이해 안 된다"…KT 보상기준 '아직'

"왜 하필 낮에? 이해 안 된다"…KT 보상기준 '아직'

한상우 기자

작성 2021.10.26 20:29 수정 2021.10.26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5일) 낮, 전국에서 1시간 넘게 벌어진 통신 장애에 대해 KT가 공식 사과하고 피해보상을 약속했습니다. 사고 원인에 대해서도 좀 더 자세히 밝혔는데, 정보통신업계 관계자들은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말합니다.

한상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시간 넘게 KT 인터넷망이 멈추면서 전국에서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음식점 자영업자 : 첫 손님 왔다 갔는데, 그분 결제 안 됐거든요.]

[배달 기사 : 아무것도 안 되는 거예요. 주문도, 접속도 안 되고, 항의도 많이 들어왔어요. 고객님들한테.]

KT 통신장애 피해

이런 피해에 대해 KT는 책임을 통감한다며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 이용약관에 3시간 이상 장애 때 보상의무를 진다고 명시돼 있어 피해보상이 어려울 수 있다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일단은 보상 뜻을 밝힌 겁니다.

하지만 온라인주식거래 등 KT망을 이용한 각종 서비스 오류와 수업 피해, 시험 연기 등의 경우에는 기준조차 없어 추후 피해 보상 범위와 액수를 놓고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KT는 사고 원인이 최신 설비 교체 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 설정 오류 때문이라고 확인했습니다.

설비를 교체하면서 실수했다는 건데, 전문가들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입니다.

설비 교체 작업은 이용자가 적은 심야에 하고 테스트 과정도 여러 번 거쳐야 한다는 기본이 지켜지지 않았다는 겁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그런 중요한 설정 정보 변경 같은 건 사람들이 인터넷을 많이 이용하는 시간대에는 잘 안 해요.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그런데 이건 주중에 그것도 한낮에 했거든요.]

백업 시스템이 왜 가동하지 않았는지도 점검해야 합니다.

정부는 사고 발생 경위와 당시 네트워크 설정 상황 등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김준희,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