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아세안 백신 보급 속도 높이고 글로벌 공급망 강화"

문 대통령 "아세안 백신 보급 속도 높이고 글로벌 공급망 강화"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10.26 16: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아세안 백신 보급 속도 높이고 글로벌 공급망 강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6일) 오후 제22차 한·아세안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에 5백만 달러를 추가로 공여해 아세안의 백신 속도를 높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글로벌 공급망 안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아세안 경제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최근 백신 보급률이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델타변이가 퍼지고 세계경제 회복이 제약받고 있다"며 "연대와 협력만이 코로나 극복의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아세안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하나의 아세안 정신을 구현해 연대와 협력의 모범이 됐다"며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로서 코로나를 함께 극복하고, 포용적이면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남북·북미 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도록 아세안 차원의 지속적인 지지도 요청했습니다.

한·아세안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서 정부가 추진해 온 신남방정책을 토대로 한 한·아세안 협력의 성과를 종합하고 미래 협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습니다.

성명에서는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공동 비전 성명의 이행을 위한 한·아세안 행동계획'의 완전하고 효과적인 이행, 한·아세안 싱크탱크 전략대화 등을 통한 신규 협력분야 발굴 등의 내용이 담겼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