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장님 이야기입니다"…40분 녹취록에 '시장' 7번 등장

"시장님 이야기입니다"…40분 녹취록에 '시장' 7번 등장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1.10.25 20:28 수정 2021.10.26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무성 전 사장과 유한기 전 본부장의 대화에는 '시장'이라는 단어도 여러 차례 등장합니다. 사퇴를 압박하는 상황에 당시 이재명 시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의심도 들 수 있는 부분인데, 유한기 전 본부장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고 나온 뒤에 황무성 전 사장을 만나서 사과했다고 합니다.

이어서,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40분간의 대화 녹취록에는 당시 성남시장인 이재명 후보를 지칭하는 듯한 단어가 7번 등장합니다.

유한기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의 사퇴를 종용하면서 '시장님'이라는 단어를 꺼냅니다.

[유한기 전 본부장 : 시장님 얘기입니다. 왜 그렇게 모르십니까. 이렇게 이미 끝난 걸 미련을 그렇게 가지세요.]

황 전 사장이 차라리 사직서를 써서 시장에게 주겠다고 말하는 대목에서 다시 시장이 언급됩니다.

[황무성 전 사장 : 내가 써서 줘도 시장한테 갖다 써서 주지 당신한테는 못 주겠다, 정말. 시장한테 가져다줘.]

이 때문에 사퇴 압박에 유한기 본부장이 언급한 대로, 유동규 씨와 정진상 실장뿐만 아니라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의 뜻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이에 대해 정진상 실장은 자신은 황 사장 거취 문제를 의논하지 않았다며, 어떤 근거로 억측이 나오는지 모르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도 "황 전 사장은 전문가로 우리가 모셔온 분"으로, "퇴임 인사를 왔을 때 '잘 안 맞아서 그런가' 아쉬웠던 기억이 있다"며, 사퇴 종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검찰과 경찰 모두 황 전 사장의 사퇴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유한기 전 본부장은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이달 중순쯤 황 전 사장과 따로 만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한기 전 본부장은 당시 사퇴를 종용한 것에 사과하면서 검찰 수사 관련한 내용을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 CG : 강유라)

▶ 김만배 · 남욱 구속영장 방침…박영수 딸 소환조사
▶ "오늘 사직서 내세요" 사장 압박한 본부장…녹취 입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