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오늘 사직서 내세요" 사장 압박한 본부장…녹취 입수

"오늘 사직서 내세요" 사장 압박한 본부장…녹취 입수

소환욱 기자

작성 2021.10.25 20:28 수정 2021.10.26 08: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사업은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물러나고 유동규 전 본부장이 사장 직무대리를 맡게 되면서 급물살을 타게 됩니다. 사퇴 압박을 받던 사장이 임기를 절반도 채우지 못하고 물러났던 건데, 그때 상황이 담긴 녹취파일을 저희가 입수했습니다.

소환욱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지난 2015년 2월 6일 오후.

성남도시개발공사 황무성 사장에게 유한기 본부장이 사직서를 달라고 종용합니다.

[황무성/전 사장 : 그런 거야? 어쨌거나 하여튼 내가 유동규를 한번 만날게.]

[유한기/전 본부장 : 아니 주세요.]

[황무성/전 사장 : 당신이 그렇게 할 저긴 아닌 것 같아.]

황 사장이 당시 '유원'이라 불리며 최고 실세로 불린 유동규 본부장을 만나겠다고 해도 막무가내로 압박합니다.

[황무성/전 사장 : 유동규 있어?]

[유한기/전 본부장 : 없는 거 같은데요.]

[황무성/전 사장 : 한번 내가 만나야 될 것 같은데.]

[유한기/전 본부장 : 일단 (사직서) 주고 만나십시오.]

유한기 본부장은 사직서를 무조건 오늘을 내야 한다고 강조하는데,

[황무성/전 사장 : 알았어 그래 알았어. 다음 주에 내가 해줄게.]

[유한기/전 본부장 : 아닙니다. 오늘 아니면 오늘 해야 됩니다. 오늘 아니면 사장님이나 저나 다 박살 납니다. 아주 꼴이 꼴이 아닙니다.]

심지어 자신이 직접 사직서를 만들어주겠다고까지 합니다.

[유한기/전 본부장 : 그냥 주세요. 아무것도 없습니다.]

[유한기/전 본부장 : 없으니까 제가 다시 타이핑 쳐올까요.]

황 사장이 누구한테 떠밀려 이러는 거냐고 하자, 유동규 전 본부장과 함께 정진상 성남시 정책실장을 언급합니다.

[황무성/전 사장 : 아 당신한테 떠다 미는 거야?]

[유한기/전 본부장 : 그러고 있어요. 그러니까 양쪽 다.]

[황무성/전 사장 : 그래? 정 실장도 그러고 유동규도 그러고?]

[유한기/전 본부장 : 예.]

40분 가까운 하급자의 사퇴 요구에 허탈해진 황 전 사장, 결국 그날 사직서를 제출합니다.

SBS 취재진은 사퇴를 종용한 유한기 전 본부장에게 당시 상황을 듣기 위해 수 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응답하지 않았고, 근무처에서도 만날 수 없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김종갑)

▶ "시장님 얘기입니다"…40분 녹취록에 '시장' 7번 등장
▶ 김만배 · 남욱 구속영장 방침…박영수 딸 소환조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