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다음 달부터 식당 24시간 영업…내년엔 '일상' 누린다

다음 달부터 식당 24시간 영업…내년엔 '일상' 누린다

최호원 기자 bestiger@sbs.co.kr

작성 2021.10.25 20:00 수정 2021.10.25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1월이 시작되는 다음 주 월요일부터 우리 일상이 달라집니다. 식당과 카페의 영업 제한 시간이 사라지고 한 자리에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됩니다. 코로나 이전의 평범했던 삶을 향해 정부가 세 단계로 나눠서 가기로 했는데, 그 첫걸음이 다음 주 시작되는 겁니다.

오늘(25일) 발표 내용, 먼저 최호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다음 달 1일 시작되는 1차 개편의 키워드는 '생업 시설의 운영 제한 완화'입니다.

식당과 카페는 물론, 학원과 PC방, 노래연습장, 영화관, 실내체육시설 등 대부분 시설에서 24시간 영업이 가능합니다.

유흥시설, 콜라텍, 무도장 등은 자정까지 영업할 수 있습니다.

사적 모임 인원도 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10명까지 가능합니다.

다만 식당과 카페에 한해 미 접종자는 2~3명으로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 중입니다.

현행 4명보다 더 엄격해지는 셈입니다.

영화관에서는 접종 완료자들만 관람하면 좌석 띄어 앉기를 하지 않아도 되고 팝콘을 먹거나 음료를 마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 경기는 접종 여부 구분 없이 정원의 50%가 관람할 수 있는데, 접종 완료자 전용구역에서는 좌석을 모두 채운 채 음식을 먹을 수 있습니다.

[손영래/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 체계 전환을 운영하는 기간 4주에 평가를 위한 기간 2주, 6주 간격으로 그다음 차례의 전환을 이행하고자 검토하고 있습니다.]

1차 개편이 길게 6주간 적용된 후 접종 완료율 80%를 넘기고, 병상 여력이 40% 이상을 유지하면 2차 개편에 들어갑니다.

2차 개편 때는 대규모 행사가 모두 허용됩니다.

이르면 내년 1월 마지막 3차 개편 때는 사적 모임 인원 제한까지 풀립니다.

단계적 일상 회복 과정에서는 사망률과 위중증률이 주요 지표가 되지만, 확진자 급증 상황을 알 수 있도록 하루 신규 확진자 수도 매일 공개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오늘 공청회에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오는 29일 최종안을 발표합니다.

(영상편집 : 김호진)  

▶ 헬스장 · 노래방선 '백신 패스'…12월 실외 마스크 벗나
▶ 일본도 식당 영업 제한 해제…재확산 우려는 '여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