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난 미국인, 우리가 왕"…'오징어 게임' 배우, 갑질 의혹 재조명

[Pick] "난 미국인, 우리가 왕"…'오징어 게임' 배우, 갑질 의혹 재조명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0.25 18:12 수정 2021.10.25 2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난 미국인, 우리가 왕"…오징어 게임 배우, 갑질 의혹 재조명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외국인 배우가 과거 태국에서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오징어 게임'에서 VIP 4 역을 연기한 배우 제프리 줄리아노의 갑질 의혹을 보도한 기사가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뉴욕 출신인 줄리아노는 2017년 8월 태국 파타야에 있는 한 슈퍼마켓에서 다른 손님들을 밀치고 폭언을 퍼부었습니다. 

관련 영상 제보자는 "계산대에 줄을 서 있는데 그가 불쑥 나타나 새치기를 했다"며 "10개 이하 물건 전용 계산대로 와서 25개의 물건을 컨베이어 벨트에 내던졌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오징어게임 출연 배우 태국서 갑질 오징어게임 출연 배우 태국서 갑질
다른 손님들이 항의했지만 줄리아노는 자신의 아내와 아이들 앞에서 욕설을 하며 "나는 미국인이다. 내가 원하는 것을 다 할 수 있다"라고 소리쳤습니다. 

그는 영상 촬영을 하는 제보자에게 "카메라로 나를 겁줄 수 없다. 난 배우다"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에 제보자가 "당신이 미국에 대해 이야기하는 게 흥미롭다. 다음에 무슨 말을 할지 기다리고 있다"고 하자 줄리아노는 "우리는 세계의 왕이다.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갖고 있다"며 욕설을 남발했습니다. 

끝으로 줄리아노는 "남의 일에 간섭하지 말라"는 말을 남긴 뒤 슈퍼마켓을 떠났습니다. 

갑질 영상
'오징어 게임'이 전 세계 넷플릭스 1위를 차지하는 등 흥행 돌풍을 일으키면서 수년 전 촬영된 줄리아노의 갑질 의혹 영상도 최근 다시 관심을 받기 시작했습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미국인이면 새치기해도 되는 건가", "개념없고 무례하다", "극이 아니라 현실에서도 VIP처럼 굴었네" 등 댓글로 그의 행동을 비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넷플릭스, 'Viral Press' 유튜브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