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년 만에 열린 장애인체전서 경기도 종합우승…MVP는 탁구 윤지유

2년 만에 열린 장애인체전서 경기도 종합우승…MVP는 탁구 윤지유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0.25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여파로 2년 만에 열린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경기도의 종합우승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20일부터 경상북도 일원에서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가 25일 엿새간의 열전을 마무리했습니다.

경북은 대회기를 반납했습니다.

대회기를 반납한 경상북도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개회식과 마찬가지로 폐회식은 열리지 않았습니다.

차기 개최지인 울산광역시에는 별도로 대회기가 전달될 예정입니다.

대회 마지막 날 휠체어농구 남자부에서는 서울이 강원을 58대 52로 누르고 대회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휠체어농구 남자부 결승 서울-강원의 경기 장면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휠체어럭비 혼성부에서는 충북, 좌식배구 남녀부에서는 충남과 서울이 각각 우승했습니다.

축구 남자 5인제는 경북, 남자 7인제는 전남, 11인제는 경기가 정상에 올랐습니다.

휠체어테니스 남자 단식에서는 임호원(스포츠토토 코리아, 경기)선수가 한성봉(달성군청, 대구)선수를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제압하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습니다.

양궁 남자 리커브 개인전 결승에서는 박준범(대구도시철도공사, 대구) 선수가 김정훈(대전광역시장애인체육회, 대전) 선수를 6대 0으로 물리쳤습니다.

경기도(21만3천470.44점)는 대회 종합우승을 달성했습니다.

2위는 서울(16만9천540.66점), 3위는 개최지 경북(15만098.95점)이 차지했습니다.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는 3관왕을 차지한 탁구의 윤지유(성남시청, 경기)에게 돌아갔습니다.

윤지유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기자단 투표에서 윤지유는 16표를 얻어 육상의 공혁준(14표) 선수를 제치고 MVP를 수상했습니다.

(사진=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