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원희룡, 이재명 고발 "총체적 권력형 비리…범국민 운동 시작"

[영상] 원희룡, 이재명 고발 "총체적 권력형 비리…범국민 운동 시작"

김휘란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25 17: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대장동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직접 고발했습니다.

원 후보는 오늘(25일) 오전 대검찰청을 찾아 '이 후보의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고발장을 제출했습니다.

고발장의 주요 내용은 국정감사 위증과 허위사실 공표 등입니다.

원 후보는 이와 함께 변호사비 대납, 재산 신고, 재판 거래 등 이 지사를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한 철저한 수사를 요구했습니다.

원 후보는 전날 기자회견을 통해 이 지사 고발을 예고하며 "(대장동 게이트는) 수조 원에 이르는 국민의 피땀을 빼먹고 치부한, 전대미문의 권력과 어둠 세력의 결탁사건"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범죄자는 예외 없이 처벌해야 하고, 수익은 전액 몰수해 국민께 돌려드려야 한다"며 "저 원희룡이, 국민과 함께 맨 앞에 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원 후보 측은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아내 강윤형 씨의 '소시오패스' 발언 등으로 이 지사 측과 불편한 관계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강 씨는 지난 20일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이 지사가) 지킬 앤 하이드나 야누스라기보다 저희는 오히려 '소시오패스'나 'Antisocial'(반사회적)이라고 얘기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런 사람은) 자신은 괴롭지 않고 주변이 괴롭다"며 "그렇기 때문에 치료가 잘 안 되고 병원에 잘 찾아오지도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후 해당 발언의 적절성 여부 등을 두고 여야가 충돌하자 원 후보는 "(전문의로서) 견해를 말한 것"이라며 적극적인 해명과 방어에 나섰습니다.

지난 23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한 원 후보는 "제 아내가 허위를 얘기할 사람이 아니라고 믿는다"며 "(아내의 발언에) 책임을 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자 원 후보의 맞은편에 앉아 있던 더불어민주당 측 현근택 변호사는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며 "(이 지사가 소시오패스라는) 근거가 뭐냐"고 맞받아쳤습니다.

이 과정에서 삿대질과 고성이 오가며 설전이 걷잡을 수 없이 거세지자 현 변호사는 결국 생방송 중 자리를 박차고 나갔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