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직야구장 개방형으로 재건축…구덕운동장은 축구전용 경기장으로

사직야구장 개방형으로 재건축…구덕운동장은 축구전용 경기장으로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0.25 15: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사직야구장 개방형으로 재건축…구덕운동장은 축구전용 경기장으로
프로야구 롯데의 홈구장인 부산 사직야구장을 허물고 새로 짓는 방안이 본격 추진됩니다.

박형준 부산시장과 이석환 롯데 자이언츠 대표이사는 오늘(25일) 부산시청에서 사직야구장 재건축을 위한 업무협력 공동 선언문을 교환했습니다.

부산시와 롯데 측이 사직야구장 재건축을 위한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롯데 측은 재건축 사업비 일부를 부담한다는 내용입니다.

또 양측이 사용수익 허가 또는 관리 위탁을 검토한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시는 2022년 사직야구장 재건축 타당성 조사와 기본계획 수립을 끝내고 2025년 공사에 들어가 2028년 2만 8천∼3만 석 규모로 새 야구장을 완공할 계획입니다.

비용 부담 때문에 돔구장 대신 지금과 같은 개방형 야구장으로 재건축할 예정입니다.

박 시장은 "야구를 사랑하는 부산시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야구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이 대표는 "좋은 야구장에 걸맞은 좋은 구단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2028년까지 구덕운동장을 관중 1만∼2만 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축구 전용 경기장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2030년까지 아마추어 야구장을 확보하고, 사직종합운동장과 구덕운동장 일대를 복합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초고령사회 진입에 따라 2025년까지 어르신 복합 힐링 파크를 조성하고, 생활체육 시설을 확충하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이와 함께 올해 안에 스포츠산업진흥조례를 제정해 부산을 연고로 하는 프로 스포츠 구단의 경쟁력 강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시는 이를 위해 스포츠산업 종합지원센터를 유치해 2023년부터 운영하고 10년간 매년 120억 원, 모두 1천200억 원을 부산시 체육진흥기금으로 적립할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