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당, '소시오패스' 발언에 "인신공격이자 정치적 개입" 맹비난

여당, '소시오패스' 발언에 "인신공격이자 정치적 개입" 맹비난

유수환 기자

작성 2021.10.25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당, 소시오패스 발언에 "인신공격이자 정치적 개입" 맹비난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부인이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인신공격이자 정치적 개입"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재명 캠프 출신 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오늘(25일)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근거가 박약한 상태로 대통령 후보에 대해 정신병이 있다느니 소시오패스라느니 단정하는 것은 섣부른 일이자 정치적 개입"이라며 "대단히 부적절한 일"이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진 의원은 "원 전 지사 부인이 이 후보를 한번 진찰해보기를 했느냐, 면담해보길 했느냐"며 "언론에 나온 일방적인 얘기만 가지고서 정신병자라고 딱지 붙이면 되느냐"고 질타했습니다.

이재명 캠프에서 대변인을 지낸 현근택 변호사도 라디오에 출연해 원 전 지사에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현 변호사는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그분(원 전 지사의 부인)은 사실 객관적인 제3자가 아니다. 일반적인 전문의가 아니라 경쟁하고 있는 후보의 부인"이라며 "치료가 안 된다, 반사회적이다, 이렇게 얘기한다면 인신공격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민주당 박재호 의원은 B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의적으로 상대 당 대선후보 부인이 절대 해서는 안 되는, 무리하고 치졸한 행동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선거 막판에 이런 걸로 몇 표 얻으려고 하는데 불쌍함도 느껴진다"고 깎아내렸습니다.

민주당 최택용 전 대변인은 YTN 라디오 인터뷰에서 "원 전 지사는 방송 중에 패널이 자기 부인의 잘못을 지적한다는 이유만으로 고성을 지르고 흥분하고 분노 조절 장애적 모습을 보였다"며 "과연 국민들이 원 전 지사는 정신적 문제가 없다고 느끼겠나"고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