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1일 1망언 논란' 윤석열 측 "가슴 속 얘기 하다보니…"

[Pick] '1일 1망언 논란' 윤석열 측 "가슴 속 얘기 하다보니…"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0.25 15:16 수정 2021.10.25 21: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1일 1망언 논란 윤석열 측 "가슴 속 얘기 하다보니…"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잇따른 발언 논란에 대해 윤석열 캠프 측이 진화에 나섰습니다.

윤석열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김태호 의원은 최근 윤 전 검찰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 "국민을 개처럼 본다는 뜻이 아니라, 자식처럼 보는 반려견한테 마저도 미안함을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늘(25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 의원은 '윤 전 총장이 1일 1망언(하루에 한 번 망언)한다는 논란이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대해 "(윤석열이) 상당히 '여의도식' 사고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슴에 있는 이야기를 하다 보니 실언이 될 수 있는데 중요한 것은 아마 앞으로 또 (실언이)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김 의원은 이어 "하지만 한 걸음 한 걸음 의미 있게 진전하고 발전한다는 인상은 받는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지난 23일 오후 울산시 남구을 당협에서 김기현 원내대표와의 대화 중 발언을 듣고 있다.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서 김 의원은 "반려견을 키우는 인구가 1천만 명이 넘는다. 윤 후보도 반려견에 대해 자식처럼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지 않았나. 그래서 그런 사소한 것까지도 자기 마음을 오히려 담아낸 표현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야말로 국민을 개처럼 본다는 뜻이 아니라 자식처럼 보는 반려견한테 마저도 미안함을 표현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윤석열 캠프 대외협력특보를 맡은 김경진 전 의원 또한 다른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오늘 대전·세종에서 토론회가 있고 하루걸러 한 번씩 연거푸 네 번이 남았다. 마지막 토론회가 끝나자마자 바로 광주를 가서 전두환 옹호로 오해될 수 있는 말을 한 것에 대해 광주 시민들, 호남 국민들께 사과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쨌든 가서 국민이 혼내면 혼내시는 대로 혼이 나야 한다"며 "윤석열의 생각과 진심은 그런 것이 아니다. 광주 5·18 민주화 정신과 함께 하고 있다는 부분을 거듭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