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C그리, "친구의 친구, 백신 맞고 사망" 발언했다가 통편집

MC그리, "친구의 친구, 백신 맞고 사망" 발언했다가 통편집

SBS 뉴스

작성 2021.10.25 14: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C그리, "친구의 친구, 백신 맞고 사망" 발언했다가 통편집
방송이 김구라의 아들이자 래퍼 MC그리(본명 김동현)가 백신 후유증으로 사망한 사례가 주위에 있다고 발언했다가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2일 김구라와 MC그리 부자가 함께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서 MC 그리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주위에 있다고 발언했다가 나중에 이 방송에서 백신과 관련한 발언이 통째로 편집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날 김구라는 "그저께 2차 백신 접종을 맞았는데 추성훈 선수나 걸스데이 소진, 설현 등이 2차 백신을 맞은 뒤 후유증을 겪었다고 해서 걱정이 많았다"면서 "6시간 만에 두통약을 먹었는데 오히려 1차보다 낫다. 후유증이 없어서 다행이다"라고 했다.

MC그리 역시 백신 2차 접종을 맞았다고 말하자 김구라는 "20대 분들, 젊은 층에서 큰 사고가 많더라"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MC그리는 "사실 제 친구의 친구도 그런 사고를 당했다. 화이자 맞고 사망했다"면서 "멀쩡했는데 5일 차에 갑작스레 사망했다더라. 백신 접종 후 아무 증상 없다가 심장을 쿡쿡 찌르는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가라"고 당부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리가 백신 1차를 맞기 전부터 두렵다고 하더라. 그래서 내가 설득했고 맞았다. 2차 때도 두려워해서 다시 설득해서 맞았다"며 "사회적으로 맞는게 모두를 위해서 나은 거니까"라며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MC그리가 백신 접종 사망자에 대해 언급한 발언을 한 이후 인터넷상에는 뜨거운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김구라 부자가 이에 대한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은 가운데, 해당 유튜브에서 두 사람이 한 백신과 관련 발언은 모두 편집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백신과 관련한 내용은 민감하고 중요한 내용인 만큼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와 편집의 이유 등을 정확히 알려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