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갑자기 요동쳤다…타이완 뒤흔든 강진, 중국에서도 감지

갑자기 요동쳤다…타이완 뒤흔든 강진, 중국에서도 감지

어제 오후 1시쯤, 타이완 이란현 규모 6.5 지진 발생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10.25 07:57 수정 2021.10.2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24일) 낮 타이완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올해 타이완에서 발생한 가장 강력한 것으로 전 지역에서 느껴질 정도였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전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타이베이101 타워를 비추는 카메라가 갑자기 요동치기 시작합니다.

주차된 차들이 일제히 흔들거리고, 식당에 있던 사람들은 탁자 밑으로 긴급히 대피합니다.

현지 시간 어제 오후 1시쯤, 타이완의 이란현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진원의 깊이는 66.8km로 올해 타이완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입니다.

1분 뒤에는 규모 5.4의 여진도 일어났습니다.

[천궈창/타이완 기상국 지진예측센터장 : 이번 지진은 이란현에서 30년 만에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섭입대) 지진입니다.]

연이은 강력한 지진에 타이완 전 지역뿐 아니라 푸젠성과 헝저우 등 중국 본토에서도 진동이 감지됐습니다.

[중국 푸젠성 푸톈시 주민 : 지진이 3~4초 정도 계속됐는데, 건물 전체가 움직이는 느낌이었습니다.]

지진 발생 직후 고속철과 타이베이 지하철 운행이 한때 중단됐고, 세계 최대 반도체 위탁생산업체 TSMC 직원들도 일시 대피했습니다.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신베이시 아파트 공사장의 대형 크레인이 부러졌고 곳곳에서 간판과 구조물 등이 떨어졌습니다.

[타이완 주민 : 간판이 저 위에 달려 있었어요. (지진으로 떨어진 건가요?) 네, 지진 때문에요.]

타이완 기상대는 앞으로 사흘 이내에 규모 4에서 5의 지진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