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탄도미사일' 우려 표한 성 김, 대화 호응 촉구했다

'북한 탄도미사일' 우려 표한 성 김, 대화 호응 촉구했다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10.25 08:04 수정 2021.10.2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 김 미국 북핵수석대표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북한에 도발 중단과 대화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또 종전선언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 방안을 계속 모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24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직후 기자들 앞에 선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성 김/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고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가했습니다.]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성 김/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미국은)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 있으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기를 바랍니다.]

성 김 대표는 또 종전선언 제안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 방안을 한국 측과 계속 모색하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북한이 대화에만 참여하면 어떤 것도 논의할 수 있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노규덕/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대북 대화 재개 시) 북측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북측이 조속히 호응해오기를 기대합니다.]

한미 양측은 어제 회의에서 종전선언에 포함될 수 있는 요소들을 논의했지만, 구체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