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준표 "줄 세우기 구태정치"…윤석열 "패밀리 비즈니스"

홍준표 "줄 세우기 구태정치"…윤석열 "패밀리 비즈니스"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1.10.25 07:34 수정 2021.10.2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에서는 윤석열 경선 후보의 중진급 인사 영입에 홍준표 후보가 공천을 미끼로 한 줄 세우기 구태정치라며 반발했습니다. 두 후보는 배우자의 역할을 놓고도 신경전을 이어갔습니다.

이 소식은, 김수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전두환 발언과 개 사과 사진으로 홍역을 치른 윤석열 후보, 경남도지사 출신 김태호 의원과 유정복 전 인천시장,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등을 공동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했습니다.

캠프 관계자는 "지역에 영향력 있는 분들이라며, 당원 표심을 가져오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쟁자인 홍준표 후보는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줄 세우기, 구태정치로 몰아붙였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공천을 미끼로 그렇게 사람 끌어모아가지고, 그분들이 무슨 역할을 하겠습니까. 지금은 당원과 국민의 시대입니다.]

두 후보는 서로의 배우자 역할을 두고도 충돌했습니다.

윤 후보가 개 사과 사진은 부인 김건희 씨와 무관하다는 말을 하면서, 부인이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홍준표 후보를 겨냥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가족이 어떤 분들은 후원회장도 맡는데, 원래 선거라는 건 시쳇말로 패밀리 비즈니스라고 하지 않습니까?]

홍 후보는 후원회장이야말로 '아름다운 동행'이라며 "윤 후보 부인은 소환 대기 중이어서 공식 석상에 나오지 못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젊은 당원들을 만난 유승민 후보는 윤, 홍 후보를 싸잡아 "피장파장이고 도긴개긴"이라고 비판했고,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 후보를 국정감사 위증 등으로 고발하겠다며 저격수 활동에 주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