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만배에 구속영장 곧 '재청구'…검찰, 막바지 증거 보강

김만배에 구속영장 곧 '재청구'…검찰, 막바지 증거 보강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10.25 07:21 수정 2021.10.25 0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만배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조만간 다시 청구하기 위해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어제(24일)는 김 씨와 남욱 변호사를 다시 불러 막바지 증거 보강에 주력했습니다.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일요일인 어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천화동인 4호 남욱 변호사를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 (700억 원 전달하는 시나리오 본인이 짠 것인가요?) 그것 다 허구입니다.]

앞서 검찰은 김만배 씨가 대장동 사업 특혜 대가로 유 전 본부장에게 700억 원 제공을 약속하고 이와 별도로 5억 원의 뇌물을 제공했으며, 자신은 막대한 이익을 챙기고 성남시에는 손해를 끼쳤다고 보고 김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하지만 법원은 구속 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며 기각했습니다.

그 뒤 검찰은 지난 21일 유 전 본부장을 재판에 넘기면서 두 사람 관련한 혐의 내용을 재정리했습니다.

뇌물 5억 원 제공 혐의는 사라졌고 성남시에 대한 배임 혐의는 유보한 대신, 700억 원 이익 제공 약속은 실체가 있는 범죄 사실로 확정했습니다.

검찰은 여기에 화천대유가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지급한 50억 원도 김 씨 혐의 내용에 담으려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김 씨 측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700억 원 제공 약속이 담긴 녹취록은 편파적으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공정한 수사를 요청하는 의견서도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성남도시개발공사에서 대장동 사업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가 이재명 당시 시장에게 사업 내용을 직접 보고했다는 주변인 진술이 사실인지 검찰이 확인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러나 이재명 후보 측은 그런 보고를 직접 받은 적이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