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홍, 국힘 양강 신경전 최고조…상대 부인까지 언급

윤-홍, 국힘 양강 신경전 최고조…상대 부인까지 언급

신승이 기자

작성 2021.10.24 1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홍, 국힘 양강 신경전 최고조…상대 부인까지 언급
국민의힘 대권주자 두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사이의 신경전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습니다.

특히 가족 관련 이슈까지 공방에 끌어들이며 서로 승부에 쐐기를 막기 위해 총력전을 벌이는 모습입니다.

홍 의원은 자신의 SNS에 윤 전 총장의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영입에 대해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간다"며 "줄 세우기 구태정치"라고 먼저 포문을 열었습니다.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국민의힘 김태호·박진 의원과 심재철 전 의원, 유정복 전 인천시장을 겨냥해, "공천 미끼에 혹해 넘어가신 분들이 참 측은하다"고 저격했습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국회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답변할 가치가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

윤 전 총장 측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원팀 정신을 해치는 자해행위"라며 "과거에 공천을 무기로 줄 세우기를 해봤다는 홍 후보의 자기 고백"이라고 반격에 나섰습니다.

각자의 배우자를 언급한 공방도 이어졌습니다.

윤 전 총장은 개 사과 논란에서 부인 김건희씨 관련 논란이 불거진데 대해 "어떤 분들은 가족이 후원회장도 맡는데, 제 처는 다른 후보 가족들처럼 그렇게 적극적이지 않다"고 언급했습니다.

홍 의원의 대선 예비후보 후원회를 부인 이순삼 씨가 맡은 점을 거론한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자 홍 의원은 SNS에 "소환 대기 중 공식 석상에 못 나오는 부인보다 유명인사가 아닌 부인을 후원회장으로 두는 것이 아름다운 동행"이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윤 전 총장 부인 김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을 끄집어낸 것입니다.

경선 룰을 둘러싼 갈등도 계속돼 홍 의원이 어제 "기상천외한 여론조사를 고집한다면 중대 결심을 할 수 있다"고 밝히자 윤 전 총장은 오늘 기자들에게 "중대 결심을 하든 말든 본인이 판단할 문제"라고 받아쳤습니다.

윤 전 총장 측은 가상 양자 대결 방식, 홍 의원 측은 4지 선다형 방식의 여론조사를 각각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본선 후보가 된다면 가슴 졸이는 자세로 윤 후보 입만 쳐다봐야 할 것"이라며 앞서 윤 전 총장이 구설에 오른 사례를 자체적으로 선정해 '실언·망언 리스트 25건'이라고 배포하기도 했습니다.

공방이 과열되자 유승민 전 의원은 "정말 가관"이라며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을 싸잡아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SNS에서 "상대방의 전과, 비리, 막말, 망언을 두고 이전투구하는 모습"이라며 이재명 후보를 확실하고 안전하게 이길 후보는 자신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