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준석 만난 김종인 "내 결심은 11월 5일 지나봐야"

이준석 만난 김종인 "내 결심은 11월 5일 지나봐야"

신승이 기자

작성 2021.10.24 17:22 수정 2021.10.24 2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준석 만난 김종인 "내 결심은 11월 5일 지나봐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시내 모처에서 오찬 회동을 가졌습니다.

오늘(24일) 만남은 이 대표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이 열흘 정도 앞으로 다가오면서 김 전 위원장의 등판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선거가 다가오는 만큼 전반적인 사항을 상의하고 생각이 공유되는 지점이 있는지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언론인들이 궁금해할 만한 제안은 없었다고 말해 선대위원장직 제안 등은 없었던 것으로 해석됩니다.

이준석 만난 김종인 (사진=연합뉴스)

김 전 위원장도 기자들에게 이 전 대표가 11월 5일 후보확정 이후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을 해서 답을 했고 선대본부 구성에 대해 이 대표가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권한이 없는 자신이 뭐라고 말하겠냐고 반문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경선을 마치면 김 전 위원장이 도와주실 것 같은 느낌이라고 말한 데 대해서는 "본인 느낌이 그런 것"이라고 선을 긋고 어떤 결심을 할지는 11월 5일이 경과해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과거 여러 차례 경험의 결과가 별로 좋지 않았기 때문에 마지막으로 또 한번 그런 것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간단하게 판단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전 위원장은 "대통령이 돼서 나라를 이끌어가는데 확실한 비전과 계획이 있고, 그것을 지킬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후보인지 아닌지 확인하지 않으면 절대로 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전 총장의 '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선 "그런 것 자체는 대선에서 크게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을 밝혔습니다.

尹측 '반려견에 준 사과' SNS (사진=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그러면서 "우리나라의 당면한 심각한 문제들에 대해 해결할 계획이 있는지 한번 물어볼 것이며 그런 게 어느 정도 확인이 되면 그때 결심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