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매체 "한국계 회사, 중국인만 흡연자 퇴사 차별"

中 매체 "한국계 회사, 중국인만 흡연자 퇴사 차별"

김정기 기자

작성 2021.10.24 17:01 수정 2021.10.24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국내 한국계 자동차 부품회사의 금연 공지에 '한국인은 제외'(하단 붉은 동그라미 안)라고 적혀 있다.
중국에 있는 한 한국계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중국인을 차별하는 금연 지시가 내려져 논란이 벌어졌다고 중국 매체 관찰자망이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에 따르면 A사의 중국 지방 대도시 소재 공장이 22일 오후 1시부터 24시간 동안 공장 전체에서 금연해야 하며 위반 시 퇴사 조처한다고 공지했습니다.

그러나 적용 대상이 '한국인을 제외한 모든 인원'이었다는 게 이 매체의 보도입니다.

A사는 전액 한국인이 출자한 회사로 사내 한국인은 모두 경영진이라고 관찰자망은 이 회사 직원을 인용해 전했습니다.

회사 직원이 사측에 사과를 요구하는 가운데 '한국인 제외' 문구는 빼는 식으로 공지가 추후 수정됐다고 관찰자망은 전했습니다.

중국 매체에 제보한 공장 직원은 차별적인 금연 공지를 한국인이 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어떤 식으로든 한국인 관리자를 거쳐 공지가 나갔을 것으로 추측했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중국인 관리자가 한국인 경영진에 잘 보이기 위해 '한국인 제외' 문구를 넣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관찰자망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