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리호, 실패보다 성취 강조'…직접 연설문 수정한 문 대통령

'누리호, 실패보다 성취 강조'…직접 연설문 수정한 문 대통령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0.24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누리호, 실패보다 성취 강조…직접 연설문 수정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를 참관한 후 아쉬운 실패보다 연구진이 이룬 성취를 더 강조하는 방향으로 연설 원고를 직접 수정한 것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24일)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누리호 발사 당일 문 대통령의 메시지에 대한 뒷얘기를 전했습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누리호 시험발사 뒤 데이터 분석 도중 박수경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이 문 대통령에게 '위성 모사체 궤도안착 실패가 예상된다'고 보고했고, 동시에 미리 준비해 간 대통령 연설문을 수정하는 작업도 시작됐습니다.

박 수석은 "과학기술보좌관은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콘셉트로 연설문을 '톤다운' 하자고 제안했지만, 문 대통령은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으나 1·2단 분리와 페어링 분리 등에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할 거라고 언급한 뒤 직접 연설문을 수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이후 연구원들을 격려하고 서울로 돌아오면서 "우리가 이룬 성취를 국민들께 잘 전달하고 연구진들의 사기를 북돋워 드리라"고 재차 주문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습니다.

발사 수일 전 청와대 내에서는 '만약 발사 시험이 실패할 경우 별도의 대통령 연설 없이 연구원들 격려만 하고 돌아오자'는 의견이 나왔으나, 문 대통령은 "시험이 실패하더라도 생방송 연설을 하겠다"며 일축했다고 박 수석은 적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참모회의 도중 "우주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문제"라며 "세계적으로도 첫 발사의 성공 확률이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실패하더라도 지속적인 우주개발의 도전을 격려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박 수석은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