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성김 "북, 도발 말고 대화해야…호응 기대"

성김 "북, 도발 말고 대화해야…호응 기대"

김혜영 기자

작성 2021.10.24 1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성김 미국 측 북핵 수석대표가 북한의 최근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도발 중단과 대화 제의에 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또 종전선언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 방안을 한국 측과 함께 계속 모색하겠다는 뜻도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직후 기자들 앞에 선 성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최근 잇따른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우려를 표했습니다.

[성김/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는) 한반도의 항구적평화를 향한 진전을 만드는 데 역효과를 주는 행위입니다. 또,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위반했고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사회에 위협을 가했습니다.]

북한이 이러한 도발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며, 미국의 대화 제의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성김/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 (미국은) 전제 조건 없이 북한과 만날 준비가 돼있으며, 미국이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의도를 갖고 있지 않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이 우리의 대화 제안에 긍정적으로 반응하길 바랍니다.]

성김 대표는 또 종전선언 제안 등, 북한을 대화로 이끌 방안을 한국 측과 계속 모색하길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노규덕 한국 측 북핵 수석대표도 북한이 대화에만 참여하면 어떤 것도 논의할 수 있다며, 북한의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노규덕/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 대북 대화 재개 시 북측 관심사를 포함한 모든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양국 공동의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북측이 조속히 호응해오기를 기대합니다.]

노 대표는 앞서 성김 대표와 종전선언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했지만, 양측 모두 구체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