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증시 시가총액 5년 새 '1천100조 원 불어'

증시 시가총액 5년 새 '1천100조 원 불어'

김기태 기자

작성 2021.10.24 09: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증시 시가총액 5년 새 1천100조 원 불어
국내 증시가 최근 5년 가까이 대세 상승세를 타면서 시가총액 규모가 1천조 원 넘게 불어났습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와 코스닥시장 시가총액은 지난 21일 종가 기준으로 2천603조6천465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2016년 말 1천506조4천110억 원보다 1천97조2천355억 원(72.8%) 늘어난 겁니다.

이 기간 코스피는 2,000선에서 3,000 안팎으로 50%가량 올랐고 코스닥지수는 630대에서 1,000 안팎까지 60% 가까이 뛰었습니다.

코스피 시가총액은 1천307조9천312억 원에서 2천183조40억 원으로 875조 원(66.9%) 불어났습니다.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규모는 2016년 말 198조4천798억 원에서 420조6천425억 원으로 5년도 안 돼 두 배 이상으로 커졌습니다.

삼성전자는 주가가 배로 뛰면서 시가총액이 165조 원(65.3%) 늘어났습니다.

SK하이닉스 시가총액은 32조 원대에서 70조 원대로 115.4% 증가했으며 현대차 몸집은 32조 원대에서 44조 원대로 37.9% 불어났습니다.

12조 원대이던 셀트리온 시가총액은 30조 원 수준으로 139.6% 늘어났습니다.

네이버 시가총액은 2016년 말 25조5천억 원에서 2.6배 수준인 67조 원대가 됐고, 카카오 몸집은 무려 11배나 커져 2016년 말 5조 원대에 그치던 시가총액이 현재 57조 원에 이릅니다.

코스피는 현 정부가 출범한 2017년 5월께부터 본격적으로 상승세를 탔습니다.

당시 외국인이 6조5천800억 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하면서 코스피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외국인과 기관은 작년부터 집중적으로 주식을 내다 팔며 차익을 시현했고, 개인투자자들은 본격적으로 주식을 사들였습니다.

외국인과 기관이 작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에서 순매도한 규모는 50조 원으로 개인 순매수 규모인 47조 원과 맞먹습니다.

올해 역시 현재까지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0조 원, 40조 원어치 순매도한 물량을 개인이 고스란히 받아 72조 원어치를 사들였습니다.

올해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은 8조6천억 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지만, 개인은 12조7천억 원어치의 주식을 순매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