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전력, 다크호스 KB에 역전승…박철우, 승부처서 빛났다

한국전력, 다크호스 KB에 역전승…박철우, 승부처서 빛났다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0.23 18: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국전력, 다크호스 KB에 역전승…박철우, 승부처서 빛났다
프로배구 한국전력이 베테랑 선수들의 무서운 집중력을 발판 삼아 KB손해보험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한국전력은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KB손해보험과 홈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1(18-25 25-23 25-23 25-19)로 이겼습니다.

한국전력은 개막 후 2연승을 기록했고 KB손해보험은 잡을 수 있는 경기를 놓쳐 내상을 입었습니다.

1세트를 18대 25로 내준 한국전력은 2세트에서도 끌려갔습니다.

외국인 선수 다우디의 몸놀림은 눈에 띄게 무거웠습니다.

한국전력은 결단을 내렸습니다.

다우디 대신 비시즌 두 차례나 수술을 받은 베테랑 박철우를 투입해 분위기 전환을 노렸습니다.

박철우 역시 몸 상태는 좋지 않았지만, 무서운 집중력을 보이며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한국전력은 16대 16에서 박철우가 5연속 득점을 기록해 21대 16으로 점수 차를 벌렸습니다.

박철우는 20대 16에서 상대 팀 홍상혁의 퀵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잡기도 했습니다.

경기 흐름을 바꾼 한국전력은 2세트를 25대 23으로 가져가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습니다.

3세트도 극적이었습니다.

한국전력은 19대 23에서 경기를 뒤집었습니다.

이번엔 다우디가 힘을 냈습니다.

그는 침착하게 강스파이크를 꽂아 넣은 뒤 상대 팀 케이타의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으며 추격의 방아쇠를 당겼습니다.

한국전력은 23대 23에서 상대 팀의 불안한 리시브로 공격권을 잡은 뒤 신영석이 속공에 성공해 24대 23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우디가 마지막 점수를 침착하게 뽑았습니다.

분위기를 이어간 한국전력은 4세트에서 경기를 끝냈습니다.

다우디는 21점, 서재덕은 1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10점을 올린 박철우는 승부처에서 인상 깊은 플레이를 펼쳤습니다.

대전충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선 홈팀 KGC인삼공사가 한국도로공사를 세트스코어 3대0(36-34 25-18 25-19)으로 눌러 개막 후 2연승을 달렸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2연패에 빠졌습니다.

승부처는 1세트였습니다.

한때 9대16으로 뒤지던 KGC인삼공사는 옐레나와 이소영 '쌍포'를 앞세워 대추격전을 펼쳐 듀스를 만들었습니다.

KGC인삼공사는 끈질기게 상대 팀을 밀어붙였습니다.

시소게임 속에 무려 11차례나 듀스를 펼쳤습니다.

KGC인삼공사는 34대 34에서 박혜민의 퀵오픈으로 한 발자국 앞서 나갔고 이후 상대 팀 전새얀의 오픈 공격을 이소영이 받고, 옐레나가 공격에 성공하며 1세트를 마쳤습니다.

힘겹게 1세트를 끝낸 KGC인삼공사는 2세트부터 압도적인 전력 차를 보이며 쉽게 승점 3점을 올렸습니다.

이소영과 옐레나는 나란히 24득점씩을 수확해 공격을 이끌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외국인 선수 켈시의 공격 성공률이 36.95%에 그친 게 아쉬웠습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