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노무현의 길 가겠다"…권양숙 "남편 가장 많이 닮은 후보"

이재명 "노무현의 길 가겠다"…권양숙 "남편 가장 많이 닮은 후보"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0.22 1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노무현의 길 가겠다"…권양숙 "남편 가장 많이 닮은 후보"
권양숙 여사가 오늘(22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만나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덕담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면서 권양숙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이 자리에 동석한 전재수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여사님께서 이재명 민주당 후보를 보시고서 노무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으신 후보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밝혔습니다.

전 의원에 따르면, 권 여사는 "어려운 이야기를 알아듣기 쉬운 비유로 표현하는 것만 봐도 노 전 대통령과 닮은 점이 많다."라며, "이것저것 재거나 복선을 깔지 않고, 국민들이 잘 알아들을 수 있게 시원시원하게 간단명료하게 표현하는 메시지(가 닮았다)"고 했습니다.

또, "내년 3월 9일 대선일에 확실하게 이 후보에게 한 표를 찍겠다."라며, "대선이 끝난 뒤 대통령이 돼 다시 한번 봉하마을에 와 줬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했습니다.

전 의원은 이어, "오늘 확실한 한 표, 그러나 사실은 수백만 표를 확보했다고 판단한다."라며, "권 여사께서 이 후보의 손을 따뜻하게 잡아 주셨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재명 후보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매년 빠지지 않고 인사 오는데, 그때마다 권 여사께서는 '남편을 많이 닮았다, 부러지지 않을까 걱정된다.'라고 말씀하셨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이 가시고자 한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과 제가 말씀드리는 공정한 세상, 대동 세상은 같다고 말씀해 주셨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후보는 오늘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 후 방명록에 "대통령님께서 열어주신 길을 따라 지금 여기까지 왔습니다. 그 길을 따라 끝까지 가겠습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