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2월 사전청약인데…토지 보상도 못한 3기 신도시

12월 사전청약인데…토지 보상도 못한 3기 신도시

전형우 기자

작성 2021.10.22 20:43 수정 2021.10.22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 주 공공분양 2차 사전청약이 시작됩니다. 모두 1만 가구 정도로, 3기 신도시 관심지역인 남양주 왕숙2지구 1천4백 호가 포함돼 있습니다. 다음 달 3차 청약에는 하남 교산, 12월 4차 청약에는 인천 계양, 부천 대장, 고양 창릉 이렇게 3기 신도시들이 차례차례 사전청약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여전히 토지보상은 지지부진합니다. 대장동 사태를 본 지역 원주민들이 토지보상을 헐값으로 한다며 반발하는 건데요.

전형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813만 제곱미터 부지에 3만 8천 가구가 들어설 3기 신도시 고양 창릉.

12월 사전청약을 앞두고 있는데 토지보상은 시작도 못 했습니다.

보상금이 시세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며 원주민들이 반발해서입니다.

[신형은/고양 창릉 주민 : 저는 여기서 그냥 이렇게 제가 하고 싶은 것 하고 살고 싶은데 쫓겨나야 될 그런 상황인데. (보상가로는) 땅을 이 근방에 살 수가 없어요.]

12월 인허가가 완료되고 사전청약이 시작되면 돌이킬 수 없다는 걱정에 주민 대책위는 국토교통부의 보상가 책정을 취소해달란 행정소송에 나섰습니다.

[강상모/고양 창릉지구 비상대책위원장 : (정부가) 주민에 대해 충분한 의견을 수렴한 다음에 반영을 해야 되고, 반영 부분을 사업에 이행을 해야 되는데 그 부분들이 다 빠져있었던 거죠.]

3기 신도시 중 하남 교산은 60%, 인천 계양은 80% 토지보상 협의가 진행됐지만 남은 주민들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고, 12만 4천 가구가 들어설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부천 대장지구는 협의를 시작조차 못 한 상태입니다.

[김성달/경실련 정책국장 : (보상의 기준이 되는) 공시지가가 시세반영률이 매우 낮습니다. 그러니까 개발 후의 가치가 아니라 현재 가지고 있는 토지 용도로서의 시세도 받지 못한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국토부는 보상 절차를 서둘러 3곳 모두 올해 안 보상금 지급에 착수하겠다고 밝혔지만, 공공이 헐값에 땅을 수용해 민간이 폭리를 취한 대장동 사태로 주민 반발이 더욱 거세지면서 사업 추진의 난제로 떠올랐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 영상편집 : 이승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