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노무현의 길 따를 것"…"봐주기냐" 항의 방문

이재명 "노무현의 길 따를 것"…"봐주기냐" 항의 방문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0.22 20:09 수정 2021.10.22 21: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와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길을 따르겠다고 힘줘서 말했습니다. 야당은 검찰이 대장동 의혹 수사에서 이재명 후보 봐주기를 하고 있다며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했습니다.

이 내용은 강청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후보 확정 후 처음으로 광주를 찾았습니다.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민주주의는 저절로 오는 게 아니라 만들고 지켜야 하는 것이라고 방명록에 적었습니다.

이어 광주는 자신의 사회적 삶을 새롭게 시작하게 해 준 사회적 어머니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후보 : 대한민국의 많은 사람들이 광주로 인해서 인생을 바꿨는데 제가 바로 그 사람 중에 한 사람입니다.]

이 후보는 오후에는 경남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습니다.

방명록에는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을 그린 노 전 대통령의 길을 따르겠다고 적었습니다.

권양숙 여사가 이 후보에게 노무현 대통령을 가장 많이 닮은 후보라고 덕담을 건넨 사실도 공개했습니다.

[전재수/민주당 의원 : 권양숙 여사님께서 대통령 선거일 3월 9일 날 확실하게 이재명 후보에게 한 표 찍겠다 (백만 표의 가치가 있는….)]

이 후보가 광주와 봉하마을을 같은 날 찾은 건 지지층 통합을 의식한 행보로 풀이됩니다.

오는 26일부터는 경기도지사에서 물러나 본격적으로 대선 행보에 나설 예정입니다.

국민의힘 의원들
국민의힘은 이런 이 후보를 대장동 의혹으로 다시 끌어들였습니다.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해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을 기소하면서 배임 혐의를 뺀 건 '이재명 봐주기'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검찰이 기소했다는 범죄사실은 그야말로 코끼리의 꼬리 정도 수준밖에 되지 않는 것이고.]

민주당에는 특검 도입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