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유독 버스에서 '꿀잠' 잔다면?…홍콩에 등장한 '수면버스'

[Pick] 유독 버스에서 '꿀잠' 잔다면?…홍콩에 등장한 '수면버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0.24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유독 버스에서 꿀잠 잔다면?…홍콩에 등장한 수면버스
버스만 타면 잠 드는 사람들을 위한 '수면버스 투어' 상품이 홍콩에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1일 미국 뉴스위크 등 외신들에 따르면 잠을 자는 승객들을 싣고 홍콩 일대를 도는 수면버스 투어가 지난 16일 운행을 개시했습니다.

해당 투어를 기획한 여행사의 케네스 콩 매니저는 "친구가 업무 스트레스로 밤에 잠을 잘 못 자는데, 버스를 타고 여행할 때 푹 잤다는 글을 보고 영감을 얻어 투어 상품을 개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5시간을 운행하는 수면버스의 티켓 가격은 1인당 13달러에서 51달러(약 1만5,000원~6만 원)로 좌석에 따라 크게 차이가 납니다. 운행 첫날 티켓은 모두 매진됐습니다. 

첫 운행 당시 여행사는 승객들에게 안대, 귀마개 등 수면을 돕는 용품이 든 꾸러미를 제공했습니다. 일부 승객들은 직접 가져온 담요와 베개 등을 꺼내 잠자기 편한 상태를 만들었습니다. 

수면버스 홈페이지 사진
수면버스는 약 76km를 달리는 동안 승객들이 경치 좋은 장소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정차하는 서비스도 제공했습니다.

승객들은 란타우 섬, 홍콩 공항 근처 항공기 정비 구역 등에서 사진을 찍으며 색다른 추억을 남겼습니다.

수면버스 투어에 참여한 앤슨 콩 씨는 "불면증을 이겨내고 숙면을 취하기 위해 이곳에 왔다"면서 "생각보다 투어가 재미있었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또 다른 승객 마르코 융 씨는 "평소 장거리 버스 여행을 할 때 잘 자는 편이라 투어에 참여하게 됐다"며 "잠을 푹 잘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습니다. 

홍콩대 수면 연구소 셜리 리 박사는 "대부분 홍콩 사람들은 수면 시간이 부족해서 출퇴근할 때 짬을 내 잠을 자야 한다"며 "일부 사람들은 대중교통과 수면을 연관짓는데, 그런 경우 버스에서 더 쉽게 잠이 든다"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TAJ News' 유튜브 캡처, 울루여행사 홈페이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