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측 '인도사과' SNS에…이준석 "상식 초월, 착잡하다"

윤석열 측 '인도사과' SNS에…이준석 "상식 초월, 착잡하다"

백운 기자

작성 2021.10.22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반려견 사과 논란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한 뒤 반려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이 SNS에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의 반려견 SNS '토리스타그램'에는 21일 밤 반려견 '토리'에게 '인도사과'를 주는 장면을 찍은 사진과 함께 "아빠를 닮아서 인도사과를 좋아해요"라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오늘(22일) 오전 SNS에 "아침에 일어나 보니 뭐 이런 상식을 초월하는…착잡하다"고 글을 올렸습니다.

구체적인 설명은 없지만 어젯밤 윤 전 총장의 SNS에 올라온 사진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경쟁주자 캠프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논평에서 "가뜩이나 엎드려 절받은 국민의 뒤통수를 쳤다"며 "'사과는 개나 줘'라는 뜻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했습니다.

여 대변인은 "윤 후보는 국민과 당원 모두를 우롱한 것"이라며 "자신을 지지하지 않는 당원은 위장당원, 자신의 실수를 '이해해주지 않고 비판'하는 국민은 개 취급. 이런 후보가 국민의힘 대선후보로 합당한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유승민 캠프 권성주 대변인도 논평에서 "누가 봐도 사진의 의미와 의도는 명확했다. 사과는 개나 주라는 것"이라며 "사진을 SNS에서 삭제한다고 이미 드러낸 그 본심은 국민들 뇌리에서 삭제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권 대변인은 "가족이든 직원이든 그 누가 하고 있든, SNS 담당자 문책으로 끝낼 일이 아니다"라며 "앞에서 억지 사과하고 뒤로 조롱하는 기괴한 후보에게 대한민국 대통령 자격 절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캠프 신보라 수석대변인은 "사과마저 희화화하는 윤 후보 캠프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며 "SNS 담당자의 실수라 치부할 수 없다"고 논평했습니다.

신 수석대변인은 "몇 번에 걸쳐 말을 바꿔가며 해명에 급급해하다 국민께 사과를 한 게 그리도 찝찝했던 것인가"라며 "돌이킬 수 없는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