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네 후배 모아 보이스피싱 돈 수거 조직 만든 20대 검거

동네 후배 모아 보이스피싱 돈 수거 조직 만든 20대 검거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22 10: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네 후배 모아 보이스피싱 돈 수거 조직 만든 20대 검거
▲ 보이스피싱 관리책과 수거책을 추격하는 경찰

전화금융사기 조직(보이스피싱)의 지시를 받고 지인들을 수거책으로 모집해 관리한 20대 등 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남양주북부경찰서는 사기 방조 혐의로 보이스피싱 관리책 A씨와 수거책 B씨와 C씨를 붙잡아 이중 A씨와 B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9월 "수거책을 직접 모집해 관리해 달라"는 요구를 중국에 있는 총책으로부터 받고 알고 지내던 동네 후배 B씨와 C씨에게 "돈만 받아 전달하면 된다"면서 범죄에 가담시켰습니다.

A씨의 관리하에 '서울출자 2팀'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한 B씨와 C씨는 저금리 대출을 빌미로 한 보이스피싱에 속은 피해자 2명으로부터 6천800만 원을 받아 조직에 전달했습니다.

한 명이 피해자를 만나 돈을 받으면 나머지 한 명은 망을 보는 식이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말단 수거책은 인터넷에서 고수익 알바를 미끼로 모집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수거책들이 중간에서 돈을 빼돌리고 잠적하는 사례가 늘자 믿을 만한 지인을 점조직 형태로 모집하는 방식을 쓰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이번에 붙잡은 3명을 상대로 조직 윗선 등에 대해 수사 중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낮은 이자를 빌미로 현금을 직접 전달해 달라고 하는 수법은 무조건 보이스피싱이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앞서 남양주 북부경찰서는 전담 수사팀을 구성해 올해 들어 보이스피싱 사범 135명을 검거했으며 이 중 15명을 구속했습니다.

또 외국에서 활동하는 4명에 대해 인터폴 적색 수배를 하고 피해자 13명에게 총 1억6천만 원을 돌려줬습니다.

(사진=남양주 북부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