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 총리 "고통 큰 업종 · 소외계층 · 저위험시설부터 방역 완화"

김 총리 "고통 큰 업종 · 소외계층 · 저위험시설부터 방역 완화"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22 09:32 수정 2021.10.22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 총리 "고통 큰 업종 · 소외계층 · 저위험시설부터 방역 완화"
김부겸 국무총리는 오늘(22일) "(코로나19) 방역완화 조치는 그동안 고통이 컸던 업종이나 소외된 계층부터, 그리고 감염 확산의 위험이 낮은 시설부터 과감하고 적극적으로 취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일상회복은 시기를 몇 단계로 구분해, 체계적으로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여전히 확진자 수가 고려돼야 하겠지만, 중증화율이나 사망률과 같은 지표를 좀 더 비중 있게 감안하고 의료대응 체계도 이에 맞게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일상회복 초기 단계에서는 백신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방역 기준이 완화돼야 한다"며 "백신접종이 감염예방과 중증화율, 사망률 모두를 크게 줄여주는 만큼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패스'로 불리는 '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 미접종자나 건강상 이유로 접종이 어려운 분들의 상황까지도 충분히 배려해 제도를 설계하고 운용해야 한다고 부연했습니다.

김 총리는 "'자율과 책임' 방역은 더 강화해야 한다"며 "방역기준이 완화되는 분야에서는 업계나 시설관리자 자율로 수칙 이행 노력을 분명히 뒷받침해야 한다"고 역설했습니다.

정부는 오늘 위원회 논의 결과를 토대로 다음 주에는 구체적인 단계적 일상회복 이행계획을 내놓을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