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하늬 "5년 전 몸 작살나듯 안 좋아…서러워 맨날 울었다"

이하늬 "5년 전 몸 작살나듯 안 좋아…서러워 맨날 울었다"

SBS 뉴스

작성 2021.10.22 08: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하늬 "5년 전 몸 작살나듯 안 좋아…서러워 맨날 울었다"
배우 이하늬가 과거 몸이 안 좋았을 때를 전했다.

21일 방송된 tvN 예능 '바퀴 달린 집3' 2회에서는 게스트 이하늬와 함께하는 첫 여행의 둘째날이 그려졌다.

이날 이하늬는 성동일, 김희원, 공명에게 직접 싸 온 다기들로 세작, 잭살 등의 차를 대접했다. 이하늬의 다도에 빠진 성동일은 언제부터 차에 빠지게 됐는지 물었다.

이에 이하늬는 "제가 몸이 5년 전에 작살이 나듯이 안 좋았다. 내가 그럴 수 있다는 생각을 한번도 안하고 살다가, 너무 당황스럽고 서럽기도 해서 맨날 울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차를 만났다. 이게 몸을 완전 데우면서 (좋더라)"고 말했다. '집에서도 이렇게 혼자 마시냐'는 질문에 이하늬는 "그렇다. 차가 너무 좋다"며 남다른 차사랑을 밝혔다.

[사진=tvN '바퀴 달린 집3'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