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내년 5월 '진짜 위성' 쏘아 올린다

내년 5월 '진짜 위성' 쏘아 올린다

한소희 기자

작성 2021.10.22 01:39 수정 2021.10.22 0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누리호 1차 발사는 실패가 아니고 성공으로 가는 또 하나의 과정입니다. 실제 위성까지 탑재한 2차 발사, 예정대로 내년 5월에 이뤄집니다.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누리호 발사를 보기 위해 우주발사전망대와 해변 등에 모인 시민들은 발사 순간 참았던 탄성을 지르며 서로 얼싸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실패 결과가 발표되자, 아쉬운 마음에 자리를 뜨지 못한 시민도 있었습니다.

[김성훈/경남 창원시 : 실패라고 하기보다는 너무 멋있었고 정말 멋졌습니다. 감동스러웠고요. 저에게는 실패가 아니고 대단한 성공인 것 같고….]
 
시행착오의 기술이라 불리는 발사체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결국, 반복적인 발사 시도를 통해 성능을 확인해야 합니다.

그래서 더욱 계획된 시나리오를 밀고 나가는 게 중요합니다.

일단 내년 5월 누리호 2차 발사도 예정대로 진행됩니다.

첫 발사보다 내용도 진일보합니다.

1.5t짜리 위성을 본떠 만든 위성 모사체 대신 성능검증을 위한 200kg짜리 실제 위성을 실어 올린다는 계획입니다.

또한, 2030년 달 탐사라는 원대한 목표를 위해 2027년까지 예정대로 모두 6차례의 누리호 발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2027년까지 다섯 번에 걸쳐 누리호를 추가로 발사합니다. 내년 5월, 성능 검증 위성을 탑재한 2차 발사를 통해 누리호의 기능을 다시 한번 확실히 점검하겠습니다.] 

차세대 중소형 위성에 11기의 군집 위성까지, 현재 개발 중인 위성들이 차례로 누리호에 담겨 우주로 향합니다.

정부는 앞으로 10년 동안 공공 분야에서만 100기 이상의 위성을 발사해 우주 산업 시대를 열어 갈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