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재택근무 줄이고, 출장은 재개…'위드 코로나' 준비

재택근무 줄이고, 출장은 재개…'위드 코로나' 준비

한상우 기자

작성 2021.10.21 20:50 수정 2021.10.21 23: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단계적 일상회복, 이른바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일부 기업들이 다시 예전의 업무 형태로 돌아가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절반 넘던 재택근무 비중을 줄이고, 해외 출장과 사내 교육을 다시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 대기업 강의실에서 신입사원들이 교육을 받습니다.

재택근무 이후 회사 입사 동기들, 상사들과 대면 교류 경험이 없는 신입 사원들의 적응을 돕는 프로그램입니다.

재택근무와 출근이 부정기적으로 반복되다 보니 스트레스가 늘어난 직원들을 대상으로 심리 상담도 진행 중입니다.

[이예슬/SK이노베이션 심리상담사 : 아무래도 코로나 상황이 장기화되다 보니까. 여러 가지 우리 일상이 급격한 변화를 맞이하게 됐고, 다양한 교육이나 워크숍 프로그램도 같이 지원해 드리고 있습니다.]

사내 방역 기준도 완화합니다.

삼성전자는 국내외 출장을 사업부에서 자유롭게 진행하고 회의는 10명, 교육은 20명까지 허용했습니다.

LG전자는 재택근무 비율을 절반에서 40%로 줄였고, 추후 출근 비율을 더 늘릴 예정입니다.

하지만, IT 업계 등은 재택을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카카오 관계자 : 저희는 올해 연말까지, 말일까지는 재택근무 계속 유지할 거라고 발표를 했었고요, 저희는 무조건 100%(재택근무).]

업무 성격상 재택근무가 효율성을 높이고 직원 만족도도 높았다는 판단과 사무실 운영과 임대료 등 비용 절감 효과도 있기 때문입니다.

미국에서도 대기업 10곳 중 8곳은 코로나19 영향이 적어져도 재택근무는 이어나갈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코로나가 장기화되며 직장들이 비대면에 익숙해진 데다 각종 화상회의 기술이 발전해 근무 형태가 완전히 예전으로 돌아가지는 않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영상편집 : 이홍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