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생수병 사건' 사인은 살충제?…숨진 직원 입건

'생수병 사건' 사인은 살충제?…숨진 직원 입건

김상민 기자

작성 2021.10.21 20:39 수정 2021.10.21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신 2명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진 사건을 현재 경찰이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같은 회사에 다니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30대가 숨지기 전에 생수병에 농업용 살충제 성분을 넣었을 가능성이 큰 걸로 보고 있습니다.

김상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사흘 전 서울 양재동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직원 2명이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목격자 : 내려올 때 누워서 왔으니까요. 여자분 갈 때 여자 직원이 (구급차) 타고 가고, 남자가 쓰러졌을 때는 남자 직원이 뒤에 타고 같이 가고.]

퇴원한 30대 여성과 달리, 40대 남성은 여전히 위독한 상태입니다.

사건 다음 날에는 같은 회사 직원 30대 남성 강 모 씨가 무단결근을 하더니,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폴리스라인, 사람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강 씨 사인이 약물 중독으로 보인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내놨는데 SBS 취재 결과, 강 씨가 숨진 자택 안에서는 '아지드화나트륨'과 '메탄올' 등 여러 독성 물질이 함께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숨진 강 씨가 '아지드화나트륨' 성분을 생수병 안에 넣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약 2주 전에 이 회사의 다른 직원이 탄산음료를 마시고 쓰러졌는데, 이 탄산음료에서 '아지드화나트륨' 성분이 나온 데다, 숨진 강 씨 휴대전화에서 관련 검색 기록도 확인된 겁니다.

아지드화나트륨은 주로 농업용 살충제나 제초제 원료로 쓰이는데, 물에 잘 녹고 특별한 색을 띠지 않는 특성이 있습니다.

인터넷에서도 어렵지 않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경찰은 숨진 강 씨를 동료 2명에 대한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공소권은 없지만, 강제수사 방식으로 증거를 수집해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겠다는 겁니다.

경찰은 쓰러진 두 직원이 마신 생수에 대한 국과수의 성분 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정용화, VJ : 노재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