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전두환 발언'에 "유감"…국감 여야 공방은 계속

윤석열, '전두환 발언'에 "유감"…국감 여야 공방은 계속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0.21 1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는 끝났지만, 대장동과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여야 공방은 오늘(21일)도 이어졌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앞서 자신이 했던 이른바 전두환 찬양 발언에 대해서 유감을 표했습니다.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법무부와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를 대상으로 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국정감사.

이른바 고발 사주, 대장동 의혹을 놓고 여야는 공방을 벌였습니다.

민주당은 고발 사주 의혹 관련 녹취 파일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언급됐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고,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한 수사가 부실하다고 맞받았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윤 전 총장도 "수사 범위에 들어가 있다"면서, 국민의힘 김웅 의원 등 의혹 관련자들이 출석해 떳떳하게 밝혀달라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은 고발 사주 의혹 관련해 국민의힘 정점식, 김웅 의원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소했습니다.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국감에서 초과이익 환수조항 삭제 여부를 두고 말을 바꿨다며, 이 후보를 위증 혐의로 고발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두환 발언으로 비판을 받았던 윤 전 검찰은 결국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전두환 씨가 정치를 잘했다'고 언급한 지 이틀 만입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그 말이 국민들에게 전달되고 나아가는 과정에서 적절하지 못했다고 하는 비판이 있으면 그 비판은 수용하는 게 맞기 때문에…]

민주당은 물론 국민의힘 안에서도 실언이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이를 받아들인 것으로 해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