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 첫 압수수색…4인방 조사도 계속

'대장동 의혹' 성남시장실 첫 압수수색…4인방 조사도 계속

정윤식 기자

작성 2021.10.21 18: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은 성남시청의 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성남시장실 압수수색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검찰은 또 대장동 의혹 4인방을 연이틀 동시에 불러서 조사하고 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21일) 오후 2시쯤 성남시장실과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여 명을 보내, 시장실과 비서실 내 컴퓨터 등에서 대장동 사업 관련 자료 등을 확보 중인 걸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15일 성남시청에 대한 첫 압수수색을 벌인 검찰은, 대장동 사업과 관련한 인허가를 맡았던 도시주택국 등 실무 부서를 상대로 관련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이후 정보통신과를 상대로 두 차례 추가 압수수색을 벌여 직원들의 이메일 확보를 시도했지만, 시장실은 압수수색 대상에서 제외해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검찰은 어제 조사했던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를 오늘 다시 불렀습니다.

[김만배/화천대유 소유주 : 저 때문에 수고가 많으십니다.]

[남욱/변호사 : (수표 4억 원에 대해선 소명하셨나요?) 죄송합니다.]

검찰은 이 두 사람을 비롯해 정영학 회계사와 유동규 전 본부장 등 대장동 사건 핵심 4인방을 어제 이어 연이틀 동시에 불러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찰은 구속 만기가 다가온 유 전 본부장에 대해서는 이르면 오늘 재판에 넘길 예정이고,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에 대해서는 추가 수사를 진행한 뒤 구속영장 청구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