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유감 표명 이어 "전두환 정권에 고통당한 분들께 송구"

윤석열, 유감 표명 이어 "전두환 정권에 고통당한 분들께 송구"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21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윤석열, 유감 표명 이어 "전두환 정권에 고통당한 분들께 송구"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해, "그 누구보다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습니다.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21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사이 많은 분들의 조언을 들었다. 소중한 비판을 겸허하게 인정한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는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며 "대학시절 전두환에 무기징역을 선고한 윤석열인데, 제가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고 민주주의를 탄압한 전두환 군사독재를 찬양, 옹호할 리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했고,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고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며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물러섰습니다.

윤 전 총장은 "원칙을 가지고 권력에 맞설 때는 고집이 미덕일 수 있으나,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이라며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어제보다 더 나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이런 입장은 오늘 오전 '유감 표명'에서 한 발 더 물러선 것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윤석열 전 총장은 오늘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청년 정책·공약을 발표하기에 앞서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해운대 당협에서의 제 발언은 5공 정권을 옹호하거나 찬양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각 분야에서 널리 전문가를 발굴해서 권한을 위임하고 책임정치를 하겠다는 뜻이었다"고 거듭 해명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TV 토론 일정이 끝나면 (광주를) 바로 좀 방문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국민의힘이 호남에 공들인 것이 퇴색했다는 우려도 있다'는 질문에 "여러 가지 얘기가 있고, 그런 부분들을 제가 다 잘 수용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