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작년 가상화폐 '떴을 때'…결국 돈 번 건 그들

작년 가상화폐 '떴을 때'…결국 돈 번 건 그들

이강 기자

작성 2021.10.21 10:27 수정 2021.10.21 10: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작년 가상화폐 떴을 때…결국 돈 번 건 그들
지난해 가상자산 관련 업종 사업자가 14조 원에 달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2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가상자산 거래소 등 관련 사업자가 포함된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 제공 업종 사업자의 지난해 수입 신고 금액은 총 13조9천188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네이버 등이 포함된 포털·인터넷정보 매개 서비스업종 총수입(2조4천760억 원)의 5.6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이에 따른 총 부담세액은 5천310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국내 대표적인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포함된 상위 1% 37개 업체의 수입은 9조6천778억 원으로 전체 수입의 69.5%를 차지했으며, 부담세액은 4천638억 원으로 전체 세액의 87.3%에 달했습니다.

다만 가상자산 거래소의 경우 별도의 업종 분류가 없어 이보다 구체적인 수입과 세 부담 내용을 확인하기는 어려운 상황입니다.

박홍근 의원은 "비트코인 가격이 한때 8천만 원을 넘어서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상황에서 가상자산 거래소의 수입도 비례하여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며 "가상자산 거래소의 업종별 수입을 별도로 분류해 정확한 수입신고와 적정한 세 부담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