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끝없이 치솟는 검은 연기…무섭게 덮쳐온 토석류

[영상] 끝없이 치솟는 검은 연기…무섭게 덮쳐온 토석류

유성재 기자 venia@sbs.co.kr

작성 2021.10.21 01:55 수정 2021.10.21 0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일본 규슈의 활화산인 아소산에서 어제(20일) 오전 5년 만에 분화 활동이 일어났습니다. 검은 연기가 3천500미터 높이까지 솟아오르면서 일본 당국이 경보 단계를 올리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아소산 분화구에서 엄청난 양의 검은 연기와 화산재가 뿜어져 나옵니다.

분화구 부근 주차장에 있던 관광객들이 서둘러 건물 내부로 대피합니다.

화산 박물관 외벽에 설치된 카메라에는 분출된 화산 토석류가 무서운 속도로 덮쳐오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겼습니다.

오전 11시 43분 일본 구마모토현의 활화산인 아소산에서 분화가 시작됐습니다.

화구에서 나온 연기가 한때 해발 3천500미터 상공까지 솟아올랐고, 화산 토석류도 1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곳까지 흘러내렸습니다.

[목격자 : 연기가 피어오르는 속도가 꽤 빨랐어요. 눈 깜빡할 사이에 퍼지는 느낌이었습니다.]

분화 당시 아소산에는 사전에 등산 신고서를 제출한 등반객 16명이 있었지만, 오후에 모두 무사히 하산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아소산의 분화 경보 단계를 격상해 분화구 2킬로미터 이내 접근을 금지했습니다.

[이무라/가고시마 대학 준교수 : 본격적인 분화 전후에 이런 형태의 분화가 많이 일어납니다. 당분간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아소산은 지난 2016년 10월에도 해발 11킬로미터 높이까지 연기가 솟아오르는 큰 분화가 일어나 인근 마을과 관광 시설이 화산재 피해를 봤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