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만 7천 명 서대문 기습 시위…민주노총 "비정규직 철폐"

2만 7천 명 서대문 기습 시위…민주노총 "비정규직 철폐"

조윤하 기자

작성 2021.10.20 20:31 수정 2021.10.20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자>

민주노총이 오늘(20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전국 14곳에서 총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서울 도심에서는 주최 측 추산 2만 7천 명이 모여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법 개정을 촉구했습니다.

조윤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수막을 들고 삼사오오 모인 노조원들이 어느새 사거리를 가득 메웁니다. 

[국가가 책임져라! 책임져라!]

민주노총은 오늘 서울, 강원 등 전국 14곳에서 약 2시간 동안 동시다발적으로 총파업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마스크에 얼굴 가리개까지 착용한 조합원들은 1m 간격을 두며 방역에 신경 썼지만 워낙 많은 인원이 몰린 탓에 거리두기가 지켜지지 않기도 했습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기습적으로 모인 이곳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에는 주최 측 추산 2만 7천여 명이 모여 집회를 벌였습니다.

경찰의 봉쇄를 피하려 집회 장소는 시작 30분 전에 조합원들에게 공지됐습니다.

서대문역 사거리로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교통 대란이 벌어졌고, 한때 지하철이 무정차 운행하는 등 시민들이 통행에 불편을 겪었습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서신 대독 : 사회가 전환되고 정치권이 요동치는 지금이 우리의 요구를 실현할 때입니다.]

도심에는 차벽과 펜스, 바리케이드까지 등장했고 일부 실랑이가 있었지만 우려했던 물리적 충돌은 없었습니다. 

[아니, 그게 아니고 잠깐. 차 돌린 다음에 조금 (길을) 터드린다고요.]

경찰은 불법 시위 수사 본부를 편성해 대규모 불법 집회를 강행한 집회 주최자와 참가자들에 대한 수사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설민환·김남성, 영상편집 : 이승진, VJ : 이준영)  

▶ 급식 · 돌봄 일부 차질…배달 앱 끄고 파업 동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