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리호 발사 D-1' 최종 점검 중…주변 통제 강화

'누리호 발사 D-1' 최종 점검 중…주변 통제 강화

최선길 기자

작성 2021.10.20 20:19 수정 2021.10.20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로 옆 고흥 밤바다에서 좋은 기운이 전해지고 있습니다만, 발사 하루 전 팽팽한 긴장감은 어쩔 수 없습니다. 발사장 인근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불러보겠습니다.

최선길 기자, 누리호 발사 준비 문제없이 완료된 거지요?

<기자>

네, 제 뒤로 국가보안시설 출입을 금지한다는 안내가 보이실 텐데요.

이 길로 조금 더 들어가면 누리호 발사대가 나옵니다.

누리호 최종 점검이 진행 중인 가운데, 아직 별다른 기술적 문제는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상태대로라면 예정대로 내일(21일) 오후 4시 누리호를 발사할 전망입니다.

누리호 연료와 산화제는 발사 4시간 전 주입합니다.

발사 10분 전 누리호 스스로 상태를 점검하는 자동운용에 들어가면서 카운트다운에 돌입합니다.

내일 고흥엔 비나 낙뢰가 없고 낮 최고 기온도 18도 정도로 발사에 큰 지장이 없을 걸로 예보됐습니다.

다만 10km 상공에 강한 바람이 불어 이 점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로켓이 남해 쪽으로 발사되지 않습니까, 주변 통제가 강화됐다고요?

<기자>

발사대를 중심으로 육상 반경 3km를 전면 통제했고, 누리호 비행 방향에 따라 공역도 통제합니다.

만에 하나 로켓 잔해가 떨어져 생길 수 있는 피해도 주의해야 하는데요, 누리호는 제주도와 일본 후쿠시마에서 100km 정도 떨어진 지점을 지나가게 됩니다.

발사장에서 400km 떨어진 곳에 1단 로켓 잔해가 떨어지고 1,500km 지점에 페어링이, 2,800km 부근엔 로켓 2단이 차례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근해도 일정구간 통제되고 있습니다.

또 고흥 우주발사전망대의 실내 공간은 방역 차원에서 내일 오후 2시부터 폐쇄합니다.

정부는 현지 방문을 자제하고 온라인 생중계 등을 통해 응원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 영상편집 : 박지인) 

▶ '고도 700km 안착' 발사 16분, 누리호 성패 갈린다
▶ 발사대에 선 누리호…'30% 벽' 넘어야 우주 강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