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구름떼처럼 모인 '2만 7천 명'…민주노총 집회 어땠기에

[영상] 구름떼처럼 모인 '2만 7천 명'…민주노총 집회 어땠기에

이서윤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20 1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늘(20일)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적으로 모여 총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을지로 입구, 서울시청, 종로3가 일대에 흩어져 있다가 오후 1시 30분께 주최 측 공지가 공유되자마자 일제히 서대문역 사거리를 향해 행진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서울시청과 광화문 주변에 십자 차벽과 검문소를 설치했던 경찰은 급하게 철수해 서대문역과 대한문 방향으로 이동했습니다.

집회 참가자들은 방역 우려가 커진 분위기를 인지한 듯 발열 확인을 하고 '거리 두기'를 안내하는 등 방역 지침을 지키려는 노력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워낙 많은 인파가 몰리다 보니 구호를 외칠 때는 다닥다닥 붙은 상황이 만들어졌고, 도심 곳곳에서 인파에 차량이 막혀 교통 혼잡이 발생했습니다.

시내가 일순 마비돼 불편을 겪은 시민들이 "전쟁 났냐", "길도 막고 이게 뭐냐"고 항의하자 민주노총 측은 차들과 시민들이 일부 우회할 수 있도록 안내했습니다.

경찰은 집회를 주도한 민주노총 관계자들에 대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를 조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구성 : 이서윤,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