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책임질 수 있습니까?" 국감서 이재명과 맞붙은 심상정

[영상] "책임질 수 있습니까?" 국감서 이재명과 맞붙은 심상정

김휘란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20 17:35 수정 2021.10.20 17: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정면으로 충돌했습니다. 

오늘(20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심 후보는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한 이 후보를 향해 대장동 사태 등과 관련해 날 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오전 질의에서 심 후보는 앞서 대장동 사업을 자신이 설계했다고 언급했던 이 후보에 대해 "돈 받은 자는 범인이고, 설계자는 죄인"이라고 직격했습니다.

그러자 이 후보는 "도둑질을 설계한 사람은 도둑이고, 공익환수를 설계한 사람은 착한 사람"이라고 맞받아치며 (부패) 설계에 대해선 그들이 책임지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두 후보 간 설전은 오후에도 이어졌습니다.

심 후보는 유동규 전 본부장 인사와 관련해 "지사가 임명한 게 맞느냐"는 질문을 던졌고, 이 후보는 "임명했는지, (임원 인사가) 제 권한인지 잘 모르겠다"며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러자 심 후보는 "책임질 수 있느냐"고 언성을 높이며 "지금까지 그렇게 논란이 됐는데 내용도 확인하지 않았느냐. 매우 무책임하고 비겁하게 느껴진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후보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다시 한번 사과했는데요,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