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산만 19번 겪은 부부에 찾아온 6.3kg '슈퍼 베이비'

유산만 19번 겪은 부부에 찾아온 6.3kg '슈퍼 베이비'

SBS 뉴스

작성 2021.10.20 17: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를 통해 오늘(20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얼마 전 미국에서 몸무게 6.3kg의 초우량아가 태어나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6.3kg 슈퍼 베이비'입니다.

지난 4일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병원에서 캐리 파토나이, 팀 파토나이 부부의 셋째 아들 핀리가 태어났습니다.

핀리가 태어난 순간 의료진은 놀랄 수밖에 없었는데, 아기가 '초우량아'였기 때문입니다.

몸무게가 무려 6.3kg, 키는 60.3cm에 달했습니다.

미국, 6.3kg 슈퍼 베이비
캐리 씨는 출산 전 의료진들에게 아기가 좀 클 것 같단 말을 듣긴 했지만, 실제는 예상을 훨씬 뛰어넘었습니다.

부부가 미리 준비해 둔 기저귀, 옷이 너무 작아 모두 새로 사야 했고, 생후 3주 정도가 된 핀리는 현재 9개월 아기용 옷을 입고 있다고 합니다.

캐리 씨는 지금까지 세 명의 아이를 낳으면서 19번의 유산을 경험했다고 하는데.

그동안 마음의 상처가 컸지만 이렇게 건강한 핀리를 만나게 돼서 무척 감사하다고 말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일주일 후에 걸어 다닐 것 같아요~ 토실토실 너무 귀엽다^^", "거의 어린이를 낳았네요. 엄마가 얼마나 고생했을까? 대단해요!"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페이스북 Cary Patonai)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