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SNS 안 하는 이유도…" 배우 윤계상의 남다른 소신

"SNS 안 하는 이유도…" 배우 윤계상의 남다른 소신

SBS 뉴스

작성 2021.10.20 15: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SNS 안 하는 이유도…" 배우 윤계상의 남다른 소신
배우 윤계상이 SNS를 잘 하지 않는 이유를 밝히며 연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어제(19일) 남성 패션 잡지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배우 윤계상의 커버와 인터뷰를 공개했습니다. 영상 스틸컷 같은 흐름으로 연출된 이번 화보에서 윤계상은 차분한 색감의 의상을 입고 서정적인 분위기를 표현했습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윤계상은 차기작 '크라임 퍼즐'에 대해 "퍼즐을 맞추는 두뇌 싸움을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정말 재밌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며 기대감을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윤계상은 SNS 활동이나 예능 출연이 적은 이유에 대해 "윤계상이라는 이름보다 작품에 존재하는 캐릭터가 되길 꿈꾼다"며 배우로서 자신만의 가치관을 전했습니다.


윤계상은 또 "연기를 시작한 지 10년 이상 됐는데, 이쯤 되면 오케스트라 연주자처럼 연기에 제 느낌을 자유자재로 담을 줄 알았다"면서 "연기는 하면 할수록 어렵다. '내 기준이 높은 건가' 혹은 '내가 너무 못하는 건 아닌가' 매번 그런 생각을 하게 된다"고 나름의 고민을 털어놨습니다.

하지만 윤계상은 "그렇다고 연기를 그만둘 순 없다. 연기는 제가 너무 좋아하는 일이니까. 지독하게 힘들면서 좋기도 하다"고 연기를 향한 열정과 애정을 담담히 전했습니다.


오는 29일 첫 공개될 윤계상의 차기작 '크라임퍼즐'은 살인을 자백하고 스스로 교도소에 갇힌 범죄 심리학자 한승민(윤계상 분)과 그의 전 연인이자 담당 수사관으로서 사건의 배후를 파헤치는 형사 유희(고아성 분)의 진실 추격 스릴러입니다.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인스타그램 'studiogenie_official')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